일본소식

경제

[교토기업 사례] 일본전산 - 죽은 회사도 업계 1위로 살리는 M&A의 전설

월요일의도쿄2019.01.24 02:53조회 23댓글 0

    • 글자 크기

기사 출처: http://economychosun.com/client/news/view.php?boardName=C00&t_num=13605615
본 기사의 저작권은 조선비즈에 있습니다.

 

20180825245823_eivwauvy.jpg

일본전산을 이끄는 창립자 나가모리 시게노부 회장

 

“60여 건의 인수·합병(M&A)을 했다. 나는 M&A로 ‘시간’을 사고 있다.”

 

나가모리 시게노부(永守重信) 일본전산(日本電産) 회장은 7월 2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1분기(한국 기준 2분기·4~6월) 결산 설명회에서 M&A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나가모리 회장이 역대 최대 순이익이라는 자랑스러운 성과를 투자자에게 소개하는 자리였다. 그는 투자자에게 “앞으로도 계속 M&A를 할 것”이라면서 “새로운 고객층을 개척하는 시간, 생산 기술을 확립하는 시간 등을 모두 M&A를 통해 벌었다. 이는 짧은 시간에 일본전산이 빠르게 성장한 비결”이라고 말했다.

 

나가모리 회장이 1973년 창립한 일본전산은 ‘죽어가는 회사도 살려낸다’는 M&A의 전설이다. 일본전산은 소형 정밀 AC모터를 제조하는 회사로 출발해 모터 관련 회사들을 매수하며 회사를 키웠다. 마구잡이식 ‘기업 쇼핑’을 하지 않고, 일본전산의 사업 부문과 연관 있는 기업들만 샀다. 일본전산에 있어 M&A는 3평짜리 창고에서 4명이 시작한 회사를 교토를 대표하는 강소기업으로 키워낸 원동력이다.

 

일본전산이 매수한 회사들은 인수되기 전에는 대부분 적자를 내던 곳이었다. 그런데 일본전산은 인수 이후 이 회사들을 한 곳도 빠짐없이 흑자로 전환시켰다. 인수 후 1년 내에 승부를 봤다. 단 한 건의 M&A도 실패하지 않았다.

 

일본전산은 새로 매수한 회사에 나가모리 회장의 경영 철학을 뿌리내릴 수 있도록 감사를 파견한다. 이 감사는 ‘1등 외에는 모두 꼴찌다’라는 나가모리 회장의 철학을 파견 간 회사에 물들이는 역할을 한다. 파견된 감사는 1년 안에 회사를 업계 1위로 도약시키라는 특명을 받는다.

 

 

‘냉혹하지만 따뜻한’ 기업 문화

 

나가모리 회장은 파격적이면서도 냉혹한 경영 철칙을 고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나가모리 회장은 스스로를 ‘헨진(變人·이상한 사람)’이라 말하기도 한다. 그는 신입사원이 입사하면 1년간 화장실 청소를 시킨다. 청소를 잘하는 사람이 일도 잘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또 도시락 빨리 먹는 순서로 인재를 채용했던 역사도 있다. 실제로 1978년 신입사원 공채 시험에 ‘밥 빨리 먹기’를 평가 항목에 넣었다. 160명의 응시자 중 서류·면접을 통과한 절반 정도에게 도시락을 나눠줬고 빨리 먹은 순서대로 33명을 채용했다. 회사는 일하는 곳이지 여유 있게 농담하며 밥 먹는 곳이 아니라는 이유에서였다. 나가모리 회장은 당시 쏟아지던 비난에도 불구하고 ‘큰 소리로 말하기’ ‘오래달리기’ 등 괴짜 같은 채용 시험을 이어 갔다. 학력이나 조건이 아닌 회사와 어울리는 기질을 지닌 사람과 함께하겠다는 의도였다.

 

하지만 이렇게 유별난 기업 문화에도 불구하고 일본전산에는 장기근속하는 직원이 많다. 심지어 ‘따뜻하다’는 수식어도 따라붙는다. 아무리 경기가 어려워도 회사가 직원의 평생 고용을 책임지기 때문이다. M&A로 인수한 회사에도 원칙은 그대로 적용된다. 일본전산은 사들인 회사를 흑자로 전환시키면서 그 회사 직원을 한 명도 자르지 않았다. 일본전산이 적자 회사의 경영을 재건할 때 고수하는 ‘무혈(無血) 재생’의 원칙이다.

새가 나비가 된다.
정말 구름이 비가 된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일본의 상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소식들을 한 곳에 모았습니다. 틈틈이 챙겨보면 좋아요.

분류 제목 날짜 추천 조회
기타 한국 7포 세대, 일본 취업 시장 노린다 2019.02.12 0 15
경제 소프트뱅크, 4조원대 엔비디아 주식 전량 매각 2019.02.08 0 32
문화 공유경제가 만든 커플 2019.02.05 0 26
경제 日지난해 고용 성적표…24년만의 최저실업률 2019.02.02 0 30
국제 일본-EU 거대 자유무역권 EPA 내달 1일 발효 2019.01.30 0 9
문화 '日국민아이돌' 아라시, 2020년 활동중단 → 2막에 쏠린 기대 2019.01.28 0 18
경제 일본 학생들이 선택하는 일본회사 1~20위1 2019.01.26 0 78
경제 [교토기업 사례] 일본전산 - 죽은 회사도 업계 1위로 살리는 M&A의 전설 2019.01.24 0 23
국제 프랑스의 반격… 일본 정부에 "르노·닛산 통합하겠다" 2019.01.22 0 12
사회 “회사 그만두겠습니다”...일본서 3만엔짜리 퇴직 대행 서비스 인기 2019.01.17 0 76
경제 일본 통신기기시장도 ‘NO CHINA’ 2019.01.08 0 25
경제 [기업부활, 일본에서 배운다] 규모보다 차이, 소니의 승부수 통했다 2019.01.03 0 31
경제 [2018일본 히트상품] AI로봇강아지, 맞춤 슈트, 만화 교양서 눈에 띄네 2018.12.26 0 18
문화 트와이스, 일본이 좋아하는 가수 15위…"50위권 유일 한국가수" 2018.12.24 0 18
기타 "한국 청년들, 日 기업에서 일하고 싶다면 학벌보다 '한 가족 되려는 마음' 있어야" 2018.12.19 1 129
첨부 (1)
20180825245823_eivwauvy.jpg
46.4KB / Download 1
(0)